태국, 대왕조개 채취 ‘정글의 법칙’ 이열음 고발...최대 징역 5년
상태바
태국, 대왕조개 채취 ‘정글의 법칙’ 이열음 고발...최대 징역 5년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07.07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당국이 ‘정글의 법칙’ 태국 현지 촬영 당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한 배우 이열음을 고발했다.

‘정글의 법칙’은 지난 달 29일 방송에서 이열음이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해 출연진들과 먹는 장면이 나간 후 태국 현지에서 큰 논란이 일자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리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 하겠다”라고 공식 사과 했다.

▲ 사진=이열음 인스타그램

하지만 태국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측은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을 두고, 현지 경찰에 수사 요청을 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태국 국립공원 측은 “문제의 여배우를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며 “최대 징역 5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로 우리는 고발을 철회하지 않겠다”며 “여배우가 태국에 없더라도 경찰이 그를 찾아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 사진='정글의 법칙' 방송 캡처

앞서 29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에서 이열음은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잡고서 “태어나서 처음 잡아 본다.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소감을 밝히고 대왕조개 두 마리를 추가로 잡았다.

이후 ‘정글의 법칙’ 출연진이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해 먹는 모습이 태국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확산되면서 큰 논란이 일었다.

한편 ‘정글의 법칙’ 출연진이 채취한 대왕조개는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으며, 이를 어길시에 최대 2만 바트(한화 76만원)의 벌금, 또는 5년 이하의 징역형 등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