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표창원 의원,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향상을 위한 토론회 개최

15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 김봉철 기자l승인2019.07.12 11:25l수정2019.07.12 1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 박찬대 의원, 표창원 의원 공동 주최로 오는 1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그 이후,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토론회는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의 원인을 진단하고 현행법상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입법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허억 가천대 교수, 명묘희 도로교통공단 수석 연구원 등이 발제자로 참여하고, 김학경 성신여대 교수를 비롯한 각 부처 관계자들이 토론자로 참석합니다. 

 특히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의 직접 당사자인 피해 아동 부모들이 참석하여 사고 관련 입법적 대안 마련 촉구와 어린이통학버스 안전의 문제점과 개선책 마련에 관하여 함께 토론할 예정입니다. 

 이 날 토론회에서 도출된 정부부처와 전문가․학부모 의견을 토대로 후속입법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맹성규 의원은 "이제는 사고가 난 이후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 내놓는 땜질식 대책이 아니라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방안이 논의되어야 할 시점"이라며 관계부처들이 제각기 내놓은 대책을 종합 점검할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사고 근절 범부처 T.F'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박찬대 의원은 “잇따른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사고 이면에 제도적 미비점과 함께 신호체계문제 등이 지적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면서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전문가와 학부모 의견을 청취하고, 국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습니다. 

 표창원 의원은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통학차량을 이용하고,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안심하고 교육 시설 등에 맡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입법적 대안 마련과 제도 지원에 힘쓰겠다”며 “지금 이 시간에도 아이들을 태운 노란 차들이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는 점, 잊지 말아야할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봉철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