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한국다문화센터, 이주민 혐오 및 비난 온라인 모티터링 및 고발조치키로

"혐오감정 표출은 인종차별에 해당되는 범죄행위"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9.07.12 14:34l수정2019.07.12 14: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한국다문화센터(대표 김성회)는 12일 온라인상의 과도한 이주민 혐오나 특정국가 출신에 대한 비난, 혐오 네이밍 등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함께 지속적인 유포 행위자에 대해서는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회 대표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비판을 자유롭게 하는 것은 얼마든지 포용할 수 있지만, 과도한 비난과 매도, 혐오감정 표출은 인종차별에 해당되는 범죄행위"라며 "21세기 글로벌 사회에서 성 인지 감수성도 중요하지만, 다문화 인식 감수성(수용성)도 대단히 중요한 것임을 각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동영상 공개로 문제가 됐던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 일부 네티즌들은  “꽃뱀”, “미리 짜놓은 설계”등 이주민 혐오감정이 가감 없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성회 대표는 "전처와의 이혼과정이 어찌되었든 현재 베트남 여성은 현 남편과 같이 살고 있고, 문제는 현 남편의 무자비한 폭행으로 빚어진 사건"이라며 "엄마를 폭행하는 것을 본 아이의 트라우마에 이어, 엄마에 대한 온갖 비난을 마주해야 하는 아이를 생각할 때 도저히 묵과해서는 안 될 비난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