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 우주안 스캔들에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2년전 직접 겪은 일”
상태바
오정연, 강타 우주안 스캔들에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2년전 직접 겪은 일”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08.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그룹 'H.O.T' 강타와 모델 우주안의 열애설이 불거진 이후 강타와 관련된 폭로 글을 올렸다.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우주안 등의 이름이 적힌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2일 오후 남겼다.

오정연은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 된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어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 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고 전했다.

▲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또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며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밝혔다.

오정연은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활동하고 살아가겠지...최소한의 도리가 살아 숨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지난 1일 우주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뽀뽀하는 영상을 공개한 이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후 강타와 우주안은 지난해 결별을 했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가졌으나, 서로 인연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타는 지난 1일 배우 정유미와도 열애설에 올랐으나 '친한 친구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오정연은 지난 2015년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엄지의 제왕', 'TV정보쇼 알짜왕', '팡팡터지는 정보쇼' 등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