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를 위한 국회 구호성금 전달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를 위한 국회 구호성금 전달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8.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가 총괄 컨트롤 타워로서 재난현장 진두지휘하는 시스템 필요” 

 문희상 의장은 5일 “이재민들 여러분들에게 작은 힘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국회의원과 국회 보좌진 및 국회 직원들이 산불 피해 복구 성금을 마련했다”면서 국회 구호성금 1억 4천여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장 집무실에서 “지난 2일 고성군청을 방문해 구호성금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던 날이라 종일 국회에서 대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미안함을 전한 뒤, “산불 피해가 발생한지 넉 달이 지난 터라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성금을 전달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경일 고성군수는 “강원도 산불 피해 당시 이재민들을 위해 국회 고성연수원을 개방해주셨는데 구호성금도 전달해주셔서 주민들이 굉장히 감사해 할 것”이라면서 “산불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재기지원 명목 305억원이 이번 추경안에 포함되도록 국회에서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위기가 발생할수록 지도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천재지변이나 사회적 재난 상황에서 국가가 총괄 컨트롤 타워로서 재난현장을 진두 지휘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달식에는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이경일 고성군수, 박효동 강원도의회의원,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 김정희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기우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