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  부산대 의전원 두 차례 낙제에도 6학기 장학금 받아
상태바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  부산대 의전원 두 차례 낙제에도 6학기 장학금 받아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8.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학금으로 가족사모펀드 투자한 것 아닌지 밝혀야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곽상도 의원(자유한국당.대구 중구남구)이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 받은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국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부산대 의전원 소천장학금 수혜자 명단>

학년도

학기

장학명

성명

장학금(만원)

비고

2015

1

소천장학회

00

150

 

2015

1

소천장학회

00

150

 

2015

1

소천장학회

00

150

89학번

2015

1

소천장학회

00

150

 

2015

2

소천장학회

00

100

90학번

2015

2

소천장학회

00

100

 

2016

1

소천장학회

0

200

 

2016

2

소천장학회

0

200

 

2017

1

소천장학회

0

200

 

2017

2

소천장학회

0

200

 

2018

1

소천장학회

0

200

 

2018

2

소천장학회

0

200

 

 소천장학회는 부산대의전원 소속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로 부친의 호를 따서 만든 장학회입니다. 2015년부터 A교수는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국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습니다.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문제는 조국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다. 조국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합니다. 

<조국 후보자 딸 유급 현황>

유급 일자

유급 학기

유급 사유

비고

2015.8.10.

20151학기

3과목 낙제, 평점평균 미달

 

2019.2.1.

20182학기

1과목 낙제

 

 부산대는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권 주요인사인 조국 후보자 딸에 대한 ‘황제 장학금’ 논란이 이는 배경입니다.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000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입니다.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일반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입니다. 

 더구나 조국 후보자 일가는 가족사모펀드에도 거액 출자를 약정하고 실제 투자도 했는데 조국 후보자 딸도 여기에 참여했습니다. 조국 후보자 딸은 가족사모펀드에 3억5500만원 출자 약정을 하고, 5000만원을 실제 납입했습니다. 

 국민들이 소득활동이 거의 없는 조국 후보자 딸이 대학 장학금을 받아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곽상도 의원은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국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한 번에 드러나는 의혹종합세트의 결정판”라고 말했습니다.

 A교수는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했습니다.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습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입니다.

조국 후보자와 딸, 그리고 부산의료원
조국 후보자와 딸, 그리고 부산의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