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의회외교포럼,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 담당하고 외교입국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 만들 것”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의회외교포럼,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 담당하고 외교입국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 만들 것”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8.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 참석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26일 “국제관계는 더욱 다양화 및 다층화 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로 입국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지하자원이나 내수가 부족해 수출을 해야 사는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만이 유일한 살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국회 본청의원식당에서 열린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정부 중심의 전통적 외교 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내각제를 채택하는 나라가 대부분이어서 의회와 의원의 교류 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의회외교’가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을 담당하여, 외교입국을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만들고자 의회외교포럼을 출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이어 "중남미 국가들은 냉전 시대부터 우리나라를 지지해 온 전통적인 우방국이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칠레 등 다수의 중남미 국가들은 한국을 한반도 유일의 합법정부로 승인하였고, 콜롬비아는 6.25시 참전하였으며, 그 외 멕시코 등 수개국은 의약품 등 구호품을 지원했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2003년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체결돼 발효 6년 만인 2009년, 양국 교역 규모가 4배 이상 증가한 ‘한-칠레 FTA’를 언급하며 "이제는 한국과 중남미가 치열한 세계 경쟁 무대에서 탁월한 ‘경제 파트너’로 활약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재 ‘한-중미 FTA’(코스타리카·엘살바도르·니카라과·온두라스·파나마) 국내 비준 절차가 완료되었으며 10월부터 발효 예정이다.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라고 설명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또 지난 4월 한-칠레 정상회담에서 체결된 국방협력 및 ICT협력 협정과 관련해 “경제협력 외에도 안보·에너지·기후변화 등 포괄적인 국제문제 해결을 위해 중남미와 한국 간 협력은 필수적”이라면서 “서로 머리를 맞대 논의하고 상호보완적 체계를 구축할 수 있길 바라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여러분의 지지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끝으로 문희상 의장은 “이번 포럼 출범식을 통해 한-중남미 관계가 더 깊어지고, 장기적인 비전을 공유하는 진정한 ‘파트너’로 도약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중남미의회외교포럼 회장을 맡고 있는 김무성 의원은 “이번에 공식 출범하는 한-중남미 의회외교 포럼이 경제 등 양측 관계를 한층 발전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에는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소속 원혜영·오제세·정진석·김재경·김학용·김태년·윤종필·전희경·윤영일·백승주·송언석·김정재·김병관·신보라 의원, 이리네오 라울 실베로 실바니(Irineo Raul Silvero Silvagni) 주한 파라과이 대사 등 주한 중남미 15개국 공관장,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자문위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