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청년이 미래, 그들이 가야할 길에 꿈을 심어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책무”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청년이 미래, 그들이 가야할 길에 꿈을 심어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책무”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9.08.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청년이 미래라고 생각한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그들이 앞으로 가야할 길에 꿈을 심어주는 것이 우리세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헨리에타 포어(Henrietta Fore) 유니세프(UNICEF) 총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전쟁 당시만 해도 대한민국은 세계 최빈국중 하나였지만, UN과 유니세프, 세계 각국의 도움으로 위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라면서 “이제는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해주는 나라로 성장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당연히 그 은혜에 보답하는 책임이 있다. 우리 국민 모두가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희상 의장은 포어 유니세프 총재가 “북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영양실조 치료, 결핵검사 등을 지원하고 있는데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는 말에 “북한과 관련된 문제는 대한민국의 책임이 큰데, 우리보다 더 많이 신경써주셔서 죄송스럽고 감사하다. 한국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예방에는 고용진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 회원(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최광필 정책수석비서관, 한민수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빌랄 두라니 (Bila Durrani) 유니세프 정부협력국 서울사무소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