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대표, “기득권 타파하는 4.0 정당 시대 열어가겠다”
상태바
유성엽 대표, “기득권 타파하는 4.0 정당 시대 열어가겠다”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9.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을 주제로 토론회 개최

박지원, 천정배, 장병완, 최경환 의원 등 다수 의원 참석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 토론회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 토론회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임시대표(정읍·고창)는 1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토론회를 개최하여 시대의 흐름에 맞춰 정치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을 열었습니다.

 이번 토론회에는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임시대표가 좌장을 맡고, (사)혁신경제 공동대표인 고진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장이 발제자로 나섰으며, 이홍 광운대 경영학과 교수, 최광웅 데이터정치경제연구원장, 이차복 서울대 국토문제연구소 객원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했습니다. 

 또한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장병완, 천정배, 최경환 국회의원도 함께했습니다.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임시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아직까지도 양당으로 나뉘어져 반목과 갈등만 반복하고 있는 우리 정치는 2차 산업혁명 시절의 전 근대적인 모습”이라고 지적하며, “4차 산업혁명의 키워드가 초연결 사회인 것처럼, 우리 정치와 정당도 신 기술들과 연결되어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토론회 발제를 맡은 고진 (사)혁신경제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정치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기득권과 혁신간의 갈등 및 충돌 조정, 당리당략을 떠나 혁신법안의 조속한 처리,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거버넌스 등을 제시했습니다. 

 토론자로 나선 이홍 (사)광운대 경영학과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속에서 협력 융합형 정부조직 구축과 규제혁파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최광웅 데이터정치경제연구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공공부문과 같은 효율이 낮은 분야에서부터 일자리가 사라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 이에 대비하여 공공개혁과 노동개혁을 통해 잠재성장률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차복 서울대 국토문제연구소 객원연구원은 "혁신에 성공한 소수기업이 미래사회를 주도할 독과점 현상과 일자리소멸이라는 노동시장의 지각변동이 초래할 사회문제를 극복할 준비를 갖추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거버넌스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임시대표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여러 고견들을 통해 기득권 양당 정치를 혁파하고, 초연결 시대에 국민들과의 직접 소통에 기반한 정당, 정쟁이 아닌 민생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정당의 모습을 갖춰가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 토론회
4차산업혁명과 정치 혁신 4.0 토론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