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빅히트 “사실 아냐” 법적 대응 방침
상태바
‘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빅히트 “사실 아냐” 법적 대응 방침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09.1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휴가기간 거제도 열애설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17일 밝혔다.

빅히트는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다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 한다고 전했다.

빅히트는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며,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정국.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정국.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란 글과 사진이 올라오면서 정국의 거제도 열애설이 불거졌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를 하는데, 신분증 검사를 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고 한다는 내용과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 캡처사진이 첨부됐다.

이후 해당 글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급속히 퍼지면서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라는 추측이 제기되며 열애설 논란이 일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한 달여간의 장기휴가를 마치고 16일 해외로 출국하며 일정을 재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011(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