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가수 조관우 “집 두 채 경매...주소지도 없고 떠돌이 생활 중”
상태바
‘마이웨이’ 가수 조관우 “집 두 채 경매...주소지도 없고 떠돌이 생활 중”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09.2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조관우가 현재 수억 원의 빚을 진 상태로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25일 조관우가 출연해 자신의 어려운 상황을 솔직히 밝혔다,

이날 조관우는 일단 경매로 집 두 채가 다 법원으로 넘어간 상태다. 제가 재산이 집도 절도 없다고 털어놨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조관우는 사실 카드 사용도 못하고 있다카드든 뭐든 다 압류가 걸린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주소지도 없고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빚을 남기는 아빠가 되고 싶지는 않다. 주위에서 파산 신청을 하라고 하지만 그러고 싶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한다. 빚은 언제가 해결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관우는 할머니인 국악인 박초월과 아버지인 명창 조통달 등 예술가 집안에서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음악을 접하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하지만 조관우가 처음 가족에게 "가수가 되겠다"라고 했을 때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나와 같은 길을 가는 것은 결단코 반대"라며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 그럼에도 조관우는 새어머니의 도움을 받아 1994''으로 가수로 데뷔해 큰 인기를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