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참관 지원실」모든 시민단체에 활짝 열린다
상태바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모든 시민단체에 활짝 열린다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0.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NGO모니터단에 지원하던 공간, 시민단체 전체에 개방 

 2일부터 국무조정실 등을 대상으로 시작되는 2019년도 국정감사는 15일 법무부, 17일 대검찰청 등 10월 21일까지 20일간 실시됩니다. 

 16개 상임위원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제외)가 채택한 국정감사 대상기관은 총 713개 기관으로, 위원회 선정 대상기관은 668개 기관, 본회의 승인대상기관은 45개 기관입니다. 

 올바르고 효율적인 국감이 이뤄지는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회사무처(사무총장 유인태)는 시민단체가 보다 편리하게 국감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개방형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을 설치 ·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정감사 참관을 희망하는 모든 시민단체는 국회사무처에 신청한 후, 이곳을 공동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회사무처는 1999년부터 매년 시민단체의 국정감사 모니터링 활동 공간을 지원해 왔으나, 일부 단체가 사실상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과정에서 여타 시민단체는 사용하기 어려웠던 문제점과, 다른 단체도 참여를 요구하는 개선 요구가 꾸준히 이어져 왔습니다.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이 모든 시민단체에 개방됨으로써, 국회의 국정감사 활동을 좀 더 가까이서 정확하게 지켜본 단체들의 다양하고 종합적인 평가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이용을 희망하는 시민단체는 국회사무처 의사과에 전화(☏02-788-2903) 또는 팩스(☏02-788-3900)로 신청하면 됩니다.

 직접 신청 · 방문해 이용하지 않는 시민단체 및 일반 국민은, 국회 홈페이지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으로 편리하게 국정감사를 모니터링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