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의원, "공공 와이파이 사업, 또 하나의 권력형 게이트"
상태바
정용기 의원, "공공 와이파이 사업, 또 하나의 권력형 게이트"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0.0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관련 사모펀드 코링크PE, 내부문건 공개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특정세력의 이권 챙겨주기 사업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대전 대덕구)은 2일 20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부 산하 정보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전국 버스 와이파이 설치 사업에서 조국펀드인 코링크PE가 투자한 회사가 특혜를 입어 입찰을  따냈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관리감독 책임을 추궁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또 코링크PE 내부자료인 ‘지하철 WIFI 사업 구도화 계획’문건에서 ‘EXIT 플랜(출구전략)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코링크 PE
코링크 PE

 즉 코링크 PE는 업무협약을 맺은 PNP플러스 콘소시엄과 함께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권을 따낸 뒤 매각한다는 것으로, 구체적으로 PNP플러스 콘소시엄 주간사는 통신·포털·콘텐츠 사업자에 지분을 매각한 뒤 주주 배당에 착수한 후, 장비 발주나 지분 투자로 매출을 창출하고 빠져나간다는 방식입니다. 

 코링크PE는 사업권을 매각해서 현금화하고, 사업 일부를 국내상장해 수익을 챙기고 나온다는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서 정용기 의원은 "애초에 조국관련 업체들은 회사가 만들어지기도 전에 과기부 관련 대형사업 수주 후 매각한다는 설계도를 구상했다"면서 "실제 공공 와이파이 사업을 제대로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 수주 이익만 챙기려 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국 버스 와이파이 설치 사업
전국 버스 와이파이 설치 사업

 의원실에 따르면, 이번 공공 와이파이 사건은 버스와 지하철이 동일한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기술력 부족과, 거미줄처럼 얽힌 우회투자 방식으로 이득을 취하려 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교묘하게 추적을 피하기 위하여 번거로운 방식을 택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며 “과기부는 버스 와이파이 사업과 같은 국책사업과 관련하여 자체감사를 실시한 적이 있는가, 업체선정 과정에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것은 아니냐”고 질책했습니다.

 또한 정용기 의원은 "이번사건에 대해서 전문가들은 조국일가 펀드와 관련된 메가크래프트, PNP콘소시엄 등이 관급공사를 따는 과정에서 조국의 영향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이번 조국일가 펀드와 관련된 업체에는 범여권의 돈이 흘러들어 갔다는 정황이 포착되어 이번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불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과기부라는 조직의 장으로서 이러한 문제를 발본색원하여 공정한 절차를 시행할 막중한 책임이 장관에게 있다”며 “과기부 장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재발방지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