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고액 행사비 논란...장윤정, 홍진영 보다 높아
상태바
송가인, 고액 행사비 논란...장윤정, 홍진영 보다 높아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0.10 12: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행사비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고액 행사비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지역 축제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송가인의 지역축제 출연료가 3000만원을 넘어섰다며, 행사비가 지나치게 비싸다고 8일 보도했다.

지역 축제 관계자들은 송가인은 이제 안 부른다. 너무 비싸다. 얼마 전 이 지역 행사에서 2000~2500만원을 결제했다고 하더라. 지금 호가와는 또 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A지역에서 3500만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사진=송가인 SNS
사진=송가인 SNS

 

특히 다른 기획사 대표는 “‘미스트롯가수들은 자기 노래가 없는 가수들이다. 남의 노래로 행사비를 그렇게 많이 받으면 양심에 찔리지 않나. 히트곡이 2~3곡 있다고 해도 500만원을 넘지 못하는 가수들이 태반이다고 성토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윤정, 남진, 홍진영, 박현빈 등은 1000~1500만원의 행사비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무명이던 송가인은 올 초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1등으로 당선되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송가인은 지난 5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스트롯 이후, 행사비가 20배 뛰었다고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심 2019-10-10 21:10:38
심하다. 자기노래도 없이 남들 노래 부르면서 3500만원?

웃기네 2019-10-10 13:18:02
송가인은 관객 동원력이 특급가수보다도 3배이상이면 현가격이 싼것 아닌가 5000이상 받아야한다 현장을 보고 말해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