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로 인한 한-영 교역 불확실성 줄인다 
상태바
브렉시트로 인한 한-영 교역 불확실성 줄인다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9.10.2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한-영 FTA 비준동의안」 본회의 긴급 의결  

 최근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로 인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는 10월 28일(월) 교섭단체 대표연설 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긴급히 본회의를 열어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을 최종 의결했습니다.

 이번에 국회에서 비준동의된 「한-영 FTA」는 브렉시트 발생 시점부터 발효되어 향후 2년간 적용될 예정으로, 영국이 브렉시트로 인해 「한-EU FTA」적용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른 우리 수출기업들의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일본 등 경쟁국 대비 가격경쟁력을 유지하는 한편, 수입가격 상승으로 인한 국내 소비자가격 상승을 방지하기 위한 임시적 조치 성격이 큽니다.

 우리나라의 영국에 대한 주력 수출품목은 경쟁국 대비 시장점유율이 높지 않은 편이며, 양국 간 FTA 공백이 발생하여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따른 관세가 부과될 경우, 자동차(관세 10% 부과), 자동차 부품, 축전지 등은 경쟁국 대비 가격경쟁력 하락에 따른 우리나라의 수출 감소가 우려됩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가 영국에서 주로 수입하고 있는 위스키 등 주류(관세 20% 부과), 고급자동차, 의약품 등은 대부분 수요의 가격탄력성이 비교적 낮은 제품들로, 추가 관세부과 시 수입 감소보다는 수입가격 상승으로 인한 우리나라의 소비자 후생 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참고로, 2018년도 기준 한-영 양국 간 교역규모는 약 132억 달러 규모로서 영국은 한국의 21위, 한국은 영국의 19위 교역국이며, 양국 간 교역은 「한-EU FTA」 발효 이후 연 평균 5%씩 증가해 왔습니다.

< -영 양국 간 교역현황 >(단위: 억불)

구 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상반기)

수 출

55.6

49.7

49.0

47.3

57.8

73.9

62.9

81.2

63.6

33.0

수 입

32.7

38.2

63.7

61.9

74.5

61.3

52.1

63.2

68.1

21.9

무역규모

88.3

87.9

112.7

109.2

132.3

135.2

115.0

144.4

131.7

54.9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