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의원, ‘친일파 재산 끝까지 쫓는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 부활법 발의
상태바
김경협 의원, ‘친일파 재산 끝까지 쫓는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 부활법 발의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9.10.3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정부 당시 친일재산조사위 연장 없이 종료

- 친일파 재산 포상금 규정 신설, 위원회 임기 무제한 연장 가능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국회의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경협 의원(더불어민주당.부천원미갑)은 30일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친일재산귀속법)을 발의했습니다.
 
 ‘친일재산귀속법’은 친일반민족행위자가 반민족 행위로 축재한 재산을 국가에 귀속시키기 위해 2005년 제정됐습니다. 

 법에 따라 2006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이하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해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국가귀속을 비롯해 일본인 명의 재산 조사 등 업무를 수행했습니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의 임기는 4년이었는데 대통령 승인 하에 1회에 한해 2년 연장가능했으나 이명박 정부는 인수위원회 당시부터 연장불허 방침을 정해 임기 연장 없이 2010년에 종료됐습니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는 활동 기간 동안 친일파 168명의 토지, 1,300만㎡(시가 2,000억원 상당)을 환수했습니다. 

 위원회 종료 이후 법무부가 일부 귀속업무를 수행했으나 그 실적은 2014년과 2015년 각각 1건씩, 총 5억 4,300만원에 그쳤고 현재 사실상 귀속업무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인 명의 재산 국가귀속 업무의 경우 현재 조달청에서 수행하고 있는데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와 달리 자료요구 권한이 한정적이고 법조인·사학자 등 전문 인력이 부족해 한계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번 ‘친일재산귀속법 제정안’은 기존 법안을 폐기하고 새롭게 제정합니다. 

 새 제정안은 친일 재산을 제보한 사람에 대한 포상금 규정을 신설했고 위원회 임기는 4년이며 대통령 승인 하에 2년 마다 횟수에 제한 없이 연장이 가능케 했습니다.

 김경협 의원은 “이명박 정권 당신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충분한 활동을 하지 못하고 종료되어 현재 친일재산 귀속업무는 전무하고 일본인 명의 귀속재산 조사도 원활하지 못하다”라고 지적하며 “친일재산조사위원회 부활을 통해 친일잔재를 청산하고 민족의 근간을 바로 세우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