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2022년 한국-과테말라 수교 60주년, 교류사업 통해 양국 관계 강화되길 희망”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2022년 한국-과테말라 수교 60주년, 교류사업 통해 양국 관계 강화되길 희망”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1.0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까스띠요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자 면담
까스띠요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자 면담
까스띠요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자 면담
까스띠요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자 면담

 문희상 국회의장은 31일 “2022년이 한국과 과테말라의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다양한 교류 사업을 통해 양국관계가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장접견실에서 세사르 기예르모 까스띠요(Cesar Guillermo Castillo)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자를 만나 “과테말라에 대한민국 국민이 7천명이 거주하고 있는데, 이는 중남미에서 제일 큰 숫자다. 또한 150개 이상의 한국기업이 과테말라에 진출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이어 “한-과테말라 양국 교역액은 3억불인데, 교류 규모에 비해서는 부족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당선자께서도 앞으로 양국 간 교류 확대를 위해 신경써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까스띠요 부통령 당선자는 “내년에 출범하는 과테말라 신정부는 국가안보, 치안 등 새로운 사업 위해 노력할 예정인데, 이는 과테말라 혼자서는 이룰 수 없는 과업이다. 신정부 활동에 대한 대한민국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답했습니다.

 이날 면담에 우리측에서는 유승희 한-과테말라 의원친선협회 이사, 최광필 정책수석비서관,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고, 과테말라측에서는 라울 로메로(Raul Romero) 과테말라 사회개발부 장관 내정자, 마리오 로하스 에스피노(Mario Rojas Espino) 과테말라 환경부 장관 내정자, 마르코 톨리오 치카스 소사(Marco Tulio Chicas Sosa) 주한과테말라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