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원, 20년간 347억 들인 재외동포재단 장학사업...사후관리 부실 
상태바
박병석 의원, 20년간 347억 들인 재외동포재단 장학사업...사후관리 부실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9.11.0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락 가능한 학생 중 응답자는 223명(20.7%)에 불과-전체 장학생 중 1/5만 연락 가능 

- 장학생 1인당 적게는 2,100만원에서 많게는 4,300만원 지원 

- 1998년 시작한 장학사업, 장학생 DB는 20년이 지난 2018년 5월에야 작성 

- 2018년 조사당시 1,074명의 장학생 중 절반만 연락처(597명, 55.5%) 확보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원

 지난 20년간 347억 원의 예산이 들어간 재외동포재단의 초청장학사업의 사후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민주당.대전서갑)이 18일 재외동포재단(이하 ‘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사업’자료에 따르면 재단은 1998년부터 2018년까지 20년 동안 347억 원의 예산으로 1,211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했습니다. 또한 2019년에는 41억 3,000만원의 예산을 배정받아 100명의 장학생 선발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장학금 수혜자 1,07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메일 및 전호번호를 보유한 연락가능자 수는 전체 장학생의 절반에 해당하는 597명에 불과했습니다. 

 그리고 연락가능한 장학생 중 223명만이 현재 거주지역, 직업 등에 대해 응답했습니다. 장학생 5명 중 1명만이 설문조사에 응답한 셈입니다.   

 동포사회와 모국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한다는 사업취지와는 다르게 장학생들의 사후관리 및 네트워크 구축이 이뤄지지 않았던 것입니다.  

 특히 재단은 1998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20년이 지난해 5월에서야 장학생의 사후관리용 DB 구축 작업을 위한 첫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장학생들이 졸업 후 국내외 어디에 거주하는지, 어떠한 직업을 가지고 동포사회와 모국사회 발전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는지 등 사후관리가 전혀 되지 않았던 것입니다. 

 박병석 의원은 “학생 1인당 적게는 2,100만원(석사)에서 많게는 4,300만원(학사)의 예산이 투입되는 장학사업의 사후관리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며 “장학생 DB 구축을 비롯해 선발과정, 사후관리 등 사업 전반에 관한 정밀진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병석 의원은 “초청장학사업의 목적을 살리기 위해서는 장학사업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적인 인물을 배출해 우리 동포들이 롤모델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동 사업은 2019년 감사원 감사에서 현직 외교관 자녀와 주재관 자녀를 장학생으로 선발해 감사원으로부터 선발기준 개선 등의‘통보’조치를 받은바 있습니다. 

‘185월 현재 졸업자 689명 중 DB업데이트 시 파악된 223

구분

거주지역

국내

해외

인원

120

103

223

비율

53.8%

46.2%

100%

구분

직업여부

취직자

구직자 등

무응답

인원

192

16

15

223

비율

86.1%

7.2%

6.7%

100%

 

<‘185월 현재 학적 기준>

· 총 장학생 수 : 1,074

· 졸업자 수 : 689

· 연락 가능자 수 : 597(이메일 및 전화번호 보유자)

· 응답자 수 : 2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