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바른·정의·무소속 71명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상태바
민주·바른·정의·무소속 71명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 박정완 기자
  • 승인 2019.11.0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경협 “종전선언, 비핵화 상응조치 넘어선 평화정착 견인조치로 추진 필요” 
- 미국 하원에서도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중(현재 40명 참여)
- 중국은 작년 판문점 선언이후 종전선언 지지의사 표명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무소속 의원 71명이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4일 더불어민주당 김경협(부천 원미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번 결의안은 △당사국인 남·북·미·중이 종전선언을 조속히 실행할 것, △이와 동시에 법적 구속력을 갖는 평화협정 체결 논의의 시작할 것, △평화협정을 위해 북미가 비핵화 협상에서 성과를 내줄 것,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남북 당국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 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953년 체결 이후 66년간 지속되고 있는 정전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종전선언 추진은 작년 판문점선언으로 이미 남북간에 합의된 바 있습니다.

 2006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당시 한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처음 논의된 이후, 2007년 10.4선언에 이어 작년 판문점선언에서 종전선언 추진이 명시됐습니다.

 관련 당사국들도 지지의사를 밝혔거나 의회에서 결의안이 추진되는 상황입니다.

 중국은 2018년 판문점선언 이후 지지의사를 밝혔고, 현재 미국 연방하원에서는 한국전쟁의 공식적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결의안(H.Res.152)에 40명의 의원이 서명한 상태입니다. 

 특히 미국 의회에서는 2020년도 국방수권법 수정안에 “외교를 통한 북한 문제 해결과 한국전쟁의 공식 종전을 촉구”하는 결의 조항이 삽입돼 지난 7월11일 가결된 바 있습니다. 

 김경협 의원은 “종전선언은 북측이 원하는 체제보장에 긍정적 시그널로 작동해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제는 과거와 같이 종전선언을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만 볼 것이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견인하는 적극적인 조치로 조속히 주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결의안 발의에는 김경협, 강병원, 강훈식, 권칠승, 김두관, 김병관, 김성수, 김영주, 김영진, 김영춘, 김영호, 김정우, 김정호, 김종민, 김철민, 김현권, 노웅래, 도종환, 맹성규, 박범계, 박병석, 박완주, 박용진, 박재호, 박찬대, 박홍근, 백재현, 서영교, 서형수, 설  훈, 소병훈, 송기헌, 송영길, 송옥주, 신동근, 신창현, 심기준, 안호영, 어기구, 우원식, 원혜영, 위성곤, 윤관석, 윤일규, 윤준호, 윤후덕, 이개호, 이석현, 이용득, 이춘석, 이학영, 이해찬, 이후삼, 이  훈, 인재근, 임종성, 전재수, 전해철, 정은혜, 정재호, 제윤경, 조승래, 진선미, 최운열, 한정애(이상 더불어민주당 65인), 이동섭(바른미래당 1인), 김종대, 여영국(이상 정의당 2인), 박지원, 손혜원, 최경환(이상 무소속 3인)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