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의원, 문화산업 불공정거래 행위 실태 및 법 제도 개선 세미나 개최
상태바
우상호 의원, 문화산업 불공정거래 행위 실태 및 법 제도 개선 세미나 개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1.0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산업 전반의 불공정거래 개선되어야

- 11월 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
문화산업 불공정거래 행위 실태 및 법 제도 개선 세미나
문화산업 불공정거래 행위 실태 및 법 제도 개선 세미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대문 갑)은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과 함께 문화산업 전반의 공정한 거래 질서를 정립하기 위한 ‘문화산업 불공정거래 행위 실태 및 법 제도 개선 세미나’를 7일 오전 10시에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합니다.

 우리나라 콘텐츠산업은 지난 5년간 매출과 수출, 고용이 모두 증가하고, 2018년에는 전년에 비해 5.2% 증가한 119.1조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10.5만개에 이르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91.6%가 종사자 10인 미만인데다 매출액 10억원 미만 기업이 89.9%를 차지하는 등 콘텐츠기업의 영세성이 여전히 문제로 남아있습니다.

 극소수의 독점적 유통기업이 다수의 제작업체에 비해 우월적 지위를 가지면 힘과 정보 등의 불균형에 따른 불공정행위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렇게 되면 단기적으로는 제작자에게 손실을 주고, 장기적으로는 콘텐츠산업의 제작 기반이 부실해지고 산업 전반이 쇠락할 수도 있어, 불공정행위는 건전한 산업 생태계를 위해 반드시 개선되어야 합니다.

 이에 이번 세미나에서는 중소 콘텐츠 제작자의 창작 기반을 보호하고 공정한 유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전문가와 학자들이 다양한 논의를 나눌 예정입니다. 
 
 우상호 의원은 “문화산업의 제작 및 유통구조가 복잡해지고 시장 규모도 커짐에 따라 불공정행위들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으나, 현행법상 실질적인 제재는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하며“이번 세미나에서 구체적인 해결책이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 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한 이번 세미나는 콘진원을 통해 사전 신청을 받고 있으며 당일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콘진원 공정상생지원단 콘텐츠공정상생센터(02-2016-4081)로 문의하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