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경인아라뱃길 활성화 ‘유람선 토론회’ 
상태바
송영길 의원,   경인아라뱃길 활성화 ‘유람선 토론회’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1.2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은 흘러야 하고 물길은 연결돼야! 한강~아라뱃길 구간 조속재개해야”
12월 1일 오후 1시 아라뱃길을 운항 중인 현대유람선상
경인아라뱃길 활성화 ‘유람선 토론회’
경인아라뱃길 활성화 ‘유람선 토론회’

 경인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해 주민 수백명이 참여하는 ‘유람선 토론회’가 개최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송영길(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구을) 의원은 다음달 1일 오후 1시 현재 아라뱃길을 운항 중인 현대유람선을 타고 ‘경인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한 선상토론회’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신철호 교수(인하공전 호텔경영학과)가 ‘경인 아라뱃길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발제하며, 이후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서울시, 인천시, 계양구청 등 정부부처와 지역관계자, 관련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석해 열띤 논의합니다.

 토론회를 주최한 송영길 의원은 “물은 흘러야 하고, 물길은 연결되어야 한다. 남북간의 물길도 연결하자는 판에, 아라뱃길과 한강이 막혀 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올해 3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아라뱃길과 한강이 조속히 연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송영길 의원은 “지난 10월 서울체전에 참가하는 인천시 소속 선수단이 아라뱃길~여의도선착장까지 유람선을 통해 이동했을 때 안전이나 환경 문제가 전혀 없었다”면서 “2014년 7월까지 운항하다 중단된 한강~경인 아라뱃길 구간이라도 조속히 재개해 서울과 인천의 새로운 관광 인프라시설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발제를 맡은 신철호 교수는 “아라뱃길은 서해바다와 한강을 잇는 교두보이다. 하지만 김포갑문에 가로막혀 수조원을 들여 자전거도로를 조성한 꼴이 됐다”면서 “경인고속도로가 신월IC에서 막혀있는 것과 마찬가지인 지금의 상태에서 벗어나, 서해~아라뱃길~한강이 연결된 매력적인 관광명소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경인 아라뱃길은 총 18km, 폭 80m의 우리나라 최초의 내륙뱃길로  2조7천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12년 5월 25일 정식 개통했습니다. 2012~2014년에는 서울 여의도와 서해 덕적도를 잇는 75인승 여객선이 주말에 운항하기도 했으나 서울시의 반대로 중단됐습니다. 

 한편 지난 10월 4일 제100회 전국체전(서울)에 참가하는 인천시 선수단의 한강선박 운항을 위한 ‘한강 저수심 우려구간 수심점검(9월 23일)’ 결과, ① 한강 갑문 외측 합수부의 수심은 2.4m~2.8m ② 행주대교 상ㆍ하류 3.0m 이상 ③ 방화대교 상ㆍ하류 3.0m 이상으로 글로리아호의 한강 운항 시에 필요한 최소 1.8m 이상 수심보다 훨씬 깊어 운항 안전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습니다.

 

인천시선수단 한강선박운항 관련 항로점검 계획

 

(1) 사전 수심 점검

 

(일 시) 2019. 9. 23() 09:00~12:00

(점 검 단) 인천시(해양항만과), 서울시(한강사업본부), 현대해양레저

* 인천시 1(최선자 주무관), 현대해양레저 2(김진만 사장, 김희영 선장)

(점검구역) 한강갑문 외측 합수부~행주대교, 방화대교 상하류 등 한강 저수심 우려 구간에 대한 사전 수심점검

 

* (인천시현대해양) K-water 관리선 물빛호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관공선

 

(2) 시험 운항 실시

(일 시) 2019. 9. 27(), 15:30~20:30

* 아라인천T여객부두(15:30)한강여의도선착장(18:00)아라인천T여객부두(20:30)

(대 상) 인천시(해양항만과), 서울시(한강사업본부), 현대해양레저 등 약 10

(시험운항) 해경 순찰정 선도 및 안전관리 하에 실제운항 선박*을 투입하여 아라뱃길~한강구간에 대한 운항 안전성 점검

* (글로리아호) 총톤수 80, 정원 100, 전장 26.3m, 선폭 6.6m, 흘수 1.45m

 

(3) 실제 운항 실시

(운항일시) 2019. 10. 4(), 인천시서울시 간 절충 후 확정필요

 

(인천시 입장) 10.4일 오후 13시 출발, 여의도선착장 15:30 도착

(서울시 입장) 10.4일 오전 12시 한강갑문 통과 및 한강 진입 후 여의도선착장에 13시 도착(한강수위가 가장 높은 만조시간대 이용)

* ‘19.10.4일 최고조 08:08 783cm (인천최고조 시간 + 4시간 시 한강수위 최고조)

 

(탑승인원) 인천시 선수단, 임원진, 서울전국체전 관계자 80

* 인천시 체육진흥과 주관회의(9.24)에서 탑승규모 확정 (송영길의원실 관계자 30명 예정)

 

(운항구간) 아라인천T 여객부두~아라뱃길~한강여의도선착장

* 실제운항 시에도 해양경찰 순찰정 선도 및 안전관리 지원(왕복운항구간) 실시

참고

 

한강 저수심 우려구간 수심점검 결과

 

점검일시 : 2019. 9. 23() 09:00~10:30

점 검 반 : 인천시(1), 서울시(1), 현대해양레져(2)

점검결과

구 분

한강갑문 외측 합수부

행주대교 상하류

방화대교 상하류

수 심

2.4m2.8m

3.0m 이상

3.0m 이상

* (현대해양레져 의견) 글로리아호 만재흘수 1.45m, 안전수심율(선박흘수의 125%) 감안 시 최소 1.8m 이상 수심확보 필요

한강 저수심 우려구간
한강 저수심 우려구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