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 .하태경 손잡고“ e스포츠 제도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연다
상태바
이동섭 .하태경 손잡고“ e스포츠 제도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연다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2.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3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
국민의당 이동섭 국회의원
국민의당 이동섭 국회의원

 

 소위 ‘카나비 사태’로 불거진 e스포츠 불공정계약 관행을 뿌리 뽑고, e스포츠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가 오는 9일 오후 3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됩니다.

 이 토론회는 ‘e스포츠 표준계약서법’을 발의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동섭(바른미래당) 의원과 카나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전면에 나섰던 국회 국방위원회 하태경(자유한국당.부산 해운대구갑) 의원,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주최합니다. 

 토론회는 1부에서 라이엇게임즈코리아 박준규 대표가 ‘카나비 선수 계약 및 권익보호 차원의 후속 조치 경과’를, 한국 e스포츠협회 김철학 사무총장이 ‘협회 향후 제도 개선 방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합니다.

 2부에서는 선수 권익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패널 토론이 이어집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박승범 과장, 이동섭 의원실 이도경 비서관, 국민일보 윤민섭 기자, LAB파트너스 조영희 변호사,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김훈기 사무총장이 각각 토론자로 나섭니다. 

 한편 토론이 끝난 뒤에는 방청객 질의응답 시간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 하태경 의원은 “한국 e스포츠가 건전한 국민 스포츠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업계 스스로가 뼈를 깎는 자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이번 토론회가 e스포츠산업이 앓고 있는 고질적 병폐까지 뿌리 뽑을 수 있는 좋은 예방접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이동섭 의원은 “그동안 수많은 불공정 관행 사례를 수집했다. 이제는 시스템을 바꿀 때이다. 제가 대표발의한 ‘e스포츠 표준계약서법’을 조속히 통과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