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열 의원, “금융권CEO 선임, 정부와 감독당국 인사개입하지 말라"
상태바
최운열 의원, “금융권CEO 선임, 정부와 감독당국 인사개입하지 말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2.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회사가 지배구조 결정에 자율성과 책임성을 제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줘야 관치 논란에서 자유로워져"

- 최운열 의원, “금융선진국처럼 역량있는 CEO가 장기적인 비전 아래 회사를 이끌 수 있도록 지원해야 금융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국회의원

 국회 정무위원회 최운열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는 9일 "금융권 CEO들의 임기만료가 대거 임박함에 따라 CEO부터 임원급에 이르기까지 대규모 인사가 있을 예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관치 내지는 낙하산 논란이 없도록 정부와 감독당국 모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운열 의원은 "미국 등 금융선진국에서는 금융회사 CEO는 장기적인 경영 성과를 토대로 업적을 평가하는 문화가 정착되어 있고, 금융회사 경영진에 대한 선임 및 재신임은 오롯이 각 회사 이사회와 주주들의 판단에 맡겨져 있다"면서 "반면, 국내 금융회사 CEO에게 부여되는 임기가 애시당초 매우 짧고, 낙하산 논란 내지는 감독당국의 영향력 행사 논란이 끊이질 않아 금융회사들이 장기 계획하에 경영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기 어려워지고 이는 결국 국내 금융회사들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장애물이 되어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운열 의원은 "최근 시중은행에 관료 출신 낙하산 가능성이 제기되자 당국의 인사문제 개입 가능성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당국은 논란의 여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운열 의원은, “금융회사도 역량있는 CEO가 장기적인 비전 아래에서 회사를 이끌어야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는 만큼, 좋은 CEO를 발굴하여 선임하는 것도 이사회와 주주들의 몫이어야 한국 금융도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다”며 “관행적으로 이어져 오던 공직자들의 재취업 문제가 개선되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되었으므로, 시중은행들과 영업 경쟁을 해야 하는 은행의 CEO 선임의 경우에도 이 점이 충실히 반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