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성규 의원, 국회에서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 사진전 열어
상태바
맹성규 의원, 국회에서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 사진전 열어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12.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의원회관 1층에서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들의 사진전’ 열어

- 중증장애 아동과 그 가족들의 생활을 담은 사진전으로 장애인 가족의 현실을 알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들의 사진전’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들의 사진전’
중증 뇌병변 장애아동들의 사진전’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맹성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남동갑)은 13일 국회의원회관 1층에서 ‘중증 뇌병변장애아동들의 첫 번째 사진전, 카운트다운 사진전’을 개최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전국의 중증장애아동은 약 7만 명이지만, 재활치료를 제공하는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의료기관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에 재활치료 의료기관을 찾아 전전하는 소위 ‘재활난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맹성규 의원은 이러한 ‘재활난민’ 문제의 해결을 위해 국회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지난 6월에는 중증장애 아동과 가족들이 겪는 문제의 정책적 대안을 모색하는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 

 이번 사진전 역시 중증장애 아동과 그 가족들의 생활을 담아, 중증장애인 가족이 겪는 현실을 생생히 알리고자 개최한 것입니다. 

 오늘 사진전은 맹성규 의원이 지역구인 남동구의 중증장애아동 부모단체인 ‘해피링크’와 장애인 필기보조기구를 만드는 사회적기업인 ‘그립플레이’와 공동 주최했습니다.

 맹성규 의원은 “중증장애 아동과 그 가족들이 겪는 어려움은 상상을 초월한다. 하지만 우리 대부분은 잘 공감하지 못한다. 오늘 사진전은 그러한 중증장애 가족들의 어려움에 대해 이해하고 공감하는 계기가 되며 나아가 이들을 위한 깊은 고민과 논의가 이뤄질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하며 준비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맹성규 의원은 이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이자 예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소아 재활치료 의료기관 확충을 위해 노력해왔다. 하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계속해서 다각도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