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MBC 연예대상’ 대상 수상 “항상 낮은 자세로...”
상태바
박나래 ‘MBC 연예대상’ 대상 수상 “항상 낮은 자세로...”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2.3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우먼 박나래가 ‘2019 MBC 연예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박나래는 지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3년간 후보에 오른 끝에 유재석을 제치고 대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날 박나래는 대상 후보로 올라온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 전현무, '라디오스타'의 김구라, '복면가왕'의 김성주와 대상을 두고 경합해 '나 혼자 산다''구해줘 홈즈'로 생애 처음으로 연예대상을 거머쥐었다.

무대에 오른 박나래는 "솔직히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 생각했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너무 받고 싶었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사진=‘2019 MBC 연예대상’ 방송
사진=‘2019 MBC 연예대상’ 방송

 

이어 "이영자 선배님이 어깨 펴고 당당하라고 하고, 유재석과 전현무도 '올해는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이분들처럼 다른 대상 후보들에게 여유 있게 말할 수 있나 싶었다. 나는 너무 부족한 사람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나래는 나는 선한 사람이 아니지만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 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제 키가 148이다. 어차피 키가 작아서 높이도 못 간다. 항상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재석은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놀면 뭐하니?’를 통해 선보인 2의 자아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데뷔 29년 만에 신인상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