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탈락 김태호 전 경남지사, 후보 선택권 강탈 맞서 무소속 출마
상태바
공천탈락 김태호 전 경남지사, 후보 선택권 강탈 맞서 무소속 출마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3.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락이유는 괘씸죄 아니면 영남권 대선후보 사전 제거 ?... 경선 기회 당연... 지역 민심 뭉갠 중앙당과 공관위 갑질 오만 심판해야
김태호 전 경남지사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예비후보가 8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지난 5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공천 신청을 한 김태호 후보를 별다른 이유도 없이 컷 오프 시켰습니다.
 김태호 후보가 경선 및 당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만큼 공관위의 공천탈락 결정은 수도권 험지 출마 권유를 거부한 김태호 후보에게 괘씸죄를 적용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김태호 후보는 8일 페이스북에서 "저는 오늘 한번도 떠나본 적 없는 당을 잠시 떠나려 한다"며 "당을 잠시 떠난다. 꼭 살아서 돌아오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공관위에서 참 나쁜 결정을 내렸다. 아무나 공천해도 된다고 생각했다면, 지역발전을 학수고대 하고 있는 지역민의 간절한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오만한 결정", "큰 정치인은 고향발전을 위해서 일할 수 없다는 무슨 해괴망측한 논리인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그동안 공관위는 제게 선거가 어려운 험지에 출마할 것을 강권했다. 선거에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싸움꾼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며 "하지만 저는 삶터가 어려운 험지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호소하고, 낙후된 지역을 되살릴 수 있는 큰 일꾼이 되게 해달라고 간청했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이어 "(당은) 당심(黨心)을 따르라고 강요했지만, 저는 민심을 따르는 것이 시대정신이라고 주장했다"며 "저의 진심과 간절함에도 불구하고 더 이상 생각과 주장의 간격을 좁히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저 김태호가 통합당이고, 통합당이 김태호"라며 "정치인생 25년 동안 한결같이 그렇게 생각해 왔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면서  "반드시 당으로 돌아가 무능한 현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창출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