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박경, 음원 사재기 의혹 폭로...첫 경찰 조사
상태바
블락비 박경, 음원 사재기 의혹 폭로...첫 경찰 조사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3.1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박경이 지난 9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 고발, 고소 건에 대해,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10일 밝혔다.

사진=박경 SNS
사진=박경 SNS

 

소속사는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기재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박경은 사재기 의혹으로 실명이 거론된 해당 가수들로부터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한편 박경은 해당 사건과 관련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기 위해 입대를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