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코미디언 시무라 켄, 코로나19로 사망...확진 6일 만에
상태바
日 국민코미디언 시무라 켄, 코로나19로 사망...확진 6일 만에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3.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국민 코미디언 시무라 켄(70)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향년 70.

일본 NHK 등 일본 매체들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 치료 중이던 시무라 켄이 29일 오후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도쿄에 위치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사진=시무라 켄 SNS
사진=시무라 켄 SNS

 

시무라 켄은 지난 17일 처음 피로감을 느낀 후, 19일 발열, 호흡 곤란의 증상이 나타나 20일 도쿄 내 병원에 옮겨져 중증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후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1950년 생으로 일본 코미디계의 대부로 불린 시무라 켄은 코미디 외에도 영화감독, 방송 진행자로도 큰 인기를 끌었다. 고령의 나이에도 후지TV '시무라 나이트', '천재 시무라 동물원' 등의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4월 방영 예정이던 NHK 아침 드라마와 마츠마케영화사 설립 100주년 기념작 영화 키네마의 신을 촬영 중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