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후보, "경남의 아들에서 대한민국의 아들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살려달라"
상태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후보, "경남의 아들에서 대한민국의 아들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살려달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4.0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의 리더십을 새로 세우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반드시 새로 만들겠다"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후보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후보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후보는 6일 거창읍 거창시장에서 개최된 거리유세에서 "이제 김태호가 경남의 아들에서 대한민국의 아들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우리 고향 부모 형제 여러분들이 살려주십시오”라며 "고향의 변화를 이끌고 당에 들어가면 당의 리더십을 새로 세우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반드시 새로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자체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김태호가 당선 가능성이 높으니 당선되어도 당에 못들어오게 하겠다”고 견제를 하는데 “이런 속 좁은 리더십으로는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정말로 우리 고향의 미래가 달려있는 선거다. 월급쟁이 그냥 국회의원 뽑을 것인지 아니면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와 중심에서 큰 정치를 할 사람을 뽑을 것인지 선택하는 중요한 기로”라며 “새로운 변화와 지역발전에 동력을 갖고 군민들의 자존심을 지키면서 정치의 중심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호 후보는 이어 “고향을 지키기 위해서 미래통합당을 떠날 수 밖에 없었다"며 "당선되면 김태호가 바로 미래통합당이고 미래통합당 리더십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