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갑 복기왕 후보와 이명수 후보의 진실논쟁 쟁점되나
상태바
충남 아산갑 복기왕 후보와 이명수 후보의 진실논쟁 쟁점되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4.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복기왕 후보, "이명수 후보, 28% 박사논문 표절했다"
-. 이명수 후보, "직접 작성한 공문 옮겨 '논문 표절 검사기' 6% 공인, 석사논문 표절 인정한 복기왕 후보 사과해야"

-. 복기왕 후보, "이명수 후보, 아산세무서 원도심 이전 반대했다.
-. 이명수 후보, "원도심 이전 국비확보 당사자, 특정 부지 거론 적정치 않다"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후보(좌)-미래통합당 이명수 후보
이명수 후보 보도자료(좌) 복기왕 후보 페이스북

 충남 아산갑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명수 후보간의 진실논쟁이 뜨겁습니다. 초박빙 접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후보들간의 네거티브 선거전이 과열되는 양상입니다.

 
<>논문표절 공방 "28% 대 6%" 

 복기왕 후보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자 제보'를 근거로 "논문을 비교 검사하는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이 28%에 달한다. 100% 문장표절, 전체 문단에서 한 두 단어만 바꾼 경우 등 표절 사례가 너무 많다고 한다. 무엇보다 저자 개인의 고유의 생각을 담아야 하는 결론부분에서 조차 표절이 다수 발견됐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대해 이명수 후보는  "복 후보가 말한 ‘카피킬러’라는 학위논문 표절 검사기에 본 후보의 박사학위논문을 이미 검사해서 6%의 표절률이 나왔다"면서 "표절이라고 복기왕 후보가 발췌한 부분은, 본 후보가 국무총리실 안전관리대책기획단 부단장 시절인 2000년에 직접 참여·작성한 「안전관리 종합대책: 새천년 「안전한 나라 만들기(2000년)」의 일부 문구를 스스로 논문의 내용으로 활용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명수 후보는 도리어 복기왕 후보의 표절을 문제삼았습니다. 이명수 후보는  "복기왕 후보는 석사학위 논문 표절에 대해서 '석사학위 논문에 대해서는 관대하다'는 답변, 사실상 논문 표절을 시인했다"면서 "아산시민에게 사과부터 하는 것이 옳을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 아산세무서 원도심 이전 "반대했다 vs 국비확보 당사자"

 복기왕 후보는 "이명수 후보는 '온천지구에 하는 것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아산세무서가 반대하는데 ‘을’(지역구)에 있는 것을 왜 끌어 오려고 하느냐, 포괄적으로 열어줘야 한다.'라고 말한다"라며 "이명수 후보는 아산세무서의 원도심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실상 반대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이에대해 이명수 후보는 "본 후보는 정부차원에서 아산세무서 유치를 최종 결정하도록 했고, 신축을 위한 국비 확보를 지원한 당사자로서 원도심 이전에 적극 찬성하며 힘을 보탤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복기왕 후보가 제시하고 있는 아산세무서 이전 대상 부지 내 특정 위치를 거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기 때문에, 특정 부지 선정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게 본 후보의 입장"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명수 후보는 "복기왕 후보는 왜 당시에 현직 시장으로서 진작 원도심 입지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이제 와서 새로운 노력을 하도록 하게 하느냐는 책임을 결코 지울 수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복기왕 후보는 "이명수 후보는 저의 정책대학원 석사학위논문의 표절 문제를 제기했다. 경위가 어떻든 표절논란으로 송구스럽다"면서도 "개인의 뒷조사, 느닷없는 일방적인 발표. 당혹스러웠다. 인사청문회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 이명수 후보는 자신을 먼저 뒤돌아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명수 후보는 "복기왕 후보의 상대후보 비난이 도를 넘고 있다. 흑색선전을 하지 않겠다는 아산시민과의 당초 약속은 온데간데없고, 분풀이, 말꼬리 잡기, 어거지가 버무러진 기자회견으로 공명선거를 바라는 아산시민을 또 다시 욕보이고 있어서 참으로 안타깝다"고 맞받아쳤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