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인인력개발원,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 본격 시동
상태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 본격 시동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0.05.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만 7천명 일자리 제공, 지역사회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위한 신규사업 운영

 

한국노인인력개발원,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 본격 시동

 한국노인인력개발원(원장 강익구)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연·중단된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을 5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지난 2월 시작 예정이던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잠정 연기되었으나, 이달 초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금년에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3만 7천개의 사업량을 목표로 추진합니다.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 유형별 참여자 교육 예정 현황 (511일 기준)>

 

사업명

안전

모니터링

장기요양서비스

지원사업

시니어소비피해

예방사업

시니어

인지활동강사

합계

기관수

20

18

9

14

61

교육인원

368

186

183

263

1,000

진행회차

16

9

8

10

43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의 경력과 활동역량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돌봄, 안전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월 60시간 이상 근무하고, 최대 712,800원의 월 급여를 받아 좀더 많이 활동하면서 높은 경제적 소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금년에는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 사업들을 신규로 추진합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의 본격 추진에 앞서 참여자교육을 온‧오프라인으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부터 노인을 대상으로 한 1:1 학습 또는 소규모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온라인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초적인 직무정보를 전달했습니다.

 지난 11일부터 6월초까지는 전국 60여개 기관에서 총 1천 여 명의 사회서비스형 사업 참여자 교육이 진행됩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은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어르신들께 경제적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노인일자리를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좋은 사업”이라며 “사업에 앞서 진행되는 직무교육 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체계를 준수하여 안전한 교육 운영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