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일반지주회사 CVC 보유 허용 법안 발의
상태바
김병욱 의원, 일반지주회사 CVC 보유 허용 법안 발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6.0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자본의 벤처‧스타트업 투자 확대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시 분당구을)은 3일 일반지주회사의 기업주도형벤처캐피탈(CVC: Corporate Venture Capital) 주식 소유를 허용하는 내용의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일부개정법률안(이하 “법안”이라고 함)을 발의했습니다.
 
 일반지주회사란 금융지주회사(금융업 또는 보험엄을 영위하는 자회사의 주식을 소유하는 지주회사) 이외의 지주회사(공정거래법 제8조의2제2항제5호)를 의미합니다.

 CVC는 대기업이 벤처투자를 위해 자회사 형태로 운영하는 금융회사로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중소기업육성법), 신기술금융회사(여신전문금융업법)의 두 가지 형태로 설립됩니다. 
 이같은 CVC는 대기업 자본을 벤처기업․스타트업 육성에 활용할 수 있고, 모기업에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어 산업생태계 전반에 발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행법은 일반지주회사가 금융업 또는 보험업을 영위하는 국내회사의 주식을 소유할 수 없도록 하고 있어, CVC를 통해 벤처기업․스타트업에 대한 대기업의 선도적인 투자가 어려운 실정입니다. 

 이에 개정 법안은 일반지주회사의 주식소유가 금지되는 대상에서 CVC를 제외하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이 같은 CVC규제 개선이 금융의 불안정이 산업계로 전이되는 등의 우려가 제기될 수 있어 CVC가 직접 또는 간접(펀드 등) 투자한 내역, 자금차입 현황, 특수관계인과의 거래내역 등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보고하도록 의무화하여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이 같은 CVC규제 개선은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자본시장을 통한 제2 벤처투자 붐 조성’의 과제로 포함된 바 있습니다. 

 김병욱 의원은 “CVC규제 개선은 벤처․스타트업뿐만 아니라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제도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기업 자본이 벤처․스타트업 투자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제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