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너지산업, 전력망 시장 규제개혁 및 분산화 필요 
상태바
미래에너지산업, 전력망 시장 규제개혁 및 분산화 필요 
  • 뉴스캔
  • 승인 2020.06.1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뉴딜 연구회 두 번째 연속세미나 ‘발전/에너지/전력계통 산업동향’ 개최
그린뉴딜 연구회 두 번째 연속세미나
그린뉴딜 연구회 두 번째 연속세미나

 에너지전환이 그린뉴딜 주요산업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준, 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양이원영)’가 ‘발전/에너지/전력계통 산업동향’ 세미나를 17일 오전 7시30분 의원회관 9간담회장에서 개최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그린뉴딜 어디까지 왔나! 연속 정책세미나’ 2회차 주제인 전력계통은 재생에너지 확대와 함께 에너지전환에 주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발제자로 나설 김대경 아시아개발은행 에너지 컨설턴트는 이날 국내외 에너지산업 동향과 코로나19로 인한 변화, 그린뉴딜에서의 역할 등을 소개했습니다. 특히 최근 화두가 된 전력망 시장 규제개혁과 분산화,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단기, 중단기적 과제들도 제안했습니다.  

 연구회 대표의원인 우원식 의원은 “그린뉴딜 관련 정부정책 발표가 다음 달로 예정돼 있다”며 “에너지전환에서 전력계통은 중요한 수단인 만큼 관련 내용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연구책임의원인 양이원영 의원은 “재생에너지와 전력계통 중심으로 수천조원 시장이 전망되는 미래에너지산업에서는 재생에너지와 수요관리에 최적화된 전력망 확충이 필요하다”며 “대규모 투자와 동시에 법제도 개혁이 선행돼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이익을 공유하는 이상적인 전력시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세미나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김성주, 김주영, 김한정, 김회재, 민병덕, 민형배, 박홍근, 신정훈, 안호영, 양정숙, 이광재, 이소영, 이수진(비), 이원욱, 이학영, 이해식, 위성곤 의원 및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그린뉴딜 어디까지 왔나! 연속 정책세미나

❒ 제1회 그린뉴딜 개관 및 국제사회 동향
  - 발제 : 이창훈 KEI 선임연구원
  - 일시 및 장소 : 6.8(월) 7:30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

❒ 제2회 발전/에너지/전력계통 산업 동향
  - 발제 : 김대경 ADB(아시아개발은행) 에너지 컨설턴트
  - 일시 및 장소 : 6.17(수) 7:30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

❒ 제3회 미래차 등 산업생태계 동향
  - 발제 :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
  - 일시 및 장소 : 6.25(목) 7:30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

❒ 제4회 기후위기 대응 조세제도 및 금융자본 동향
  - 발제 : 임대웅 에코앤파트너스2℃ 대표
  - 일시 및 장소 : 7.1(수) 7:30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