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에 수면마취제 판매한 30대 징역 1년...제조자 징역 2년
상태바
가수 휘성에 수면마취제 판매한 30대 징역 1년...제조자 징역 2년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7.0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휘성(최휘성·38)에게 수면마취제류 약물 에토미데이트를 판매한 30대 남성과 약물을 제조한 2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11단독(박정길 부장판사)은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남모(34)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에토미데이트를 제조해 남 씨에게 판매한 박모(27)씨에게는 징역 2년에 벌금 5백만 원을 선고했다.

사진=휘성 SNS
사진=휘성 SNS

 

재판부는 전문의약품을 제조·유통하고 취득한 의약품의 양과 판매 방법 등에 비추어 죄책이 중하다피고인들은 범행이 국민 건강에 미치는 해악을 무시한 채 여러 사정을 들어 변명하고 진지하게 반성하지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 씨는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서울 송파구와 광진구 일대에서 네 차례에 걸쳐 휘성을 만나 현금 770만 원을 받고 전신 마취유도제 에토미데이트 31병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는 에토미데이트를 제조해 남씨에게 수십 병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박씨는 의약품을 취득하고 판매하는 권한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스테로이드 등의 의약품을 판매 목적으로 취득한 혐의도 받는다.

한편 휘성은 올해 331일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하고 쓰러져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하고 신고해 경찰에 의해 귀가 조치됐다. 또 이틀 후인 42일에도 광진구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뒤 쓰러진 채 발견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