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의원, “친일인사 훈장 박탈과 국립묘지 추가 안장 금지 법안” 발의
상태바
전용기 의원, “친일인사 훈장 박탈과 국립묘지 추가 안장 금지 법안” 발의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0.07.0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친일반민족행위자 중 훈·포장을 받은 자 64명, 이 중 25명은 서훈이 취소 나머지 39명은 서훈 아직도 유지
-. “부끄러운 과거를 바로잡고, 친일반민족행위에 대해 강제방안 마련” 
민주당 전용기 의원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결정된 자는 국립묘지에 안장이 금지되고, 서훈도 취소하는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국회의원은 지난 1일 서훈을 취소할 수 있는 사유에 대상자가 친일반민족행위등의 가해자와 전범자인 경우를 추가하는「상훈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결정된 자는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없도록 하는「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에서 결정한 친일반민족행위자 중 훈·포장을 받은 자는 64명이었으며, 이 중 25명은 서훈이 취소되었으나 나머지 39명은 서훈이 아직도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용기 의원은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발표가 10년이나 지났는데도 관련 부처는 친일파 서훈 취소에 대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며“이번 개정안을 통해 부끄러운 과거를 바로잡고 친일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서훈 취소와 이들이 국립묘지에 추가로 안장되지 못하도록 강제방안을 마련해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