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19 때문에 해운·항만 분야 힘들어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더 잘 해주길”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19 때문에 해운·항만 분야 힘들어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더 잘 해주길”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7.0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병석 의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의장집무실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19 때문에 물동량이 많이 떨어지니 해운·항만 분야가 힘들어 하고 있다”면서 “해운·항만 분야는 경제적으로도 아주 중요하다. 해양수산부가 더 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성혁 장관은 “여러 차례 대책이 마련돼서 진행 중이다. 해운 지원을 착실히 추진 중이고, 조만간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이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박병석 의장이 “해양수산부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걱정이 많았는데, 잘 해결이 됐는지”묻자 문성혁 장관은 “확진자가 29명 발생했는데, 지역 전파는 전혀 없었고 완치가 돼서 지금은 전혀 문제가 없다. 심려를 끼쳐서 죄송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예방에는 박준영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