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21대 국회는 국회개혁 통해 대의정치 신뢰 회복하라"
상태바
경실련,  "21대 국회는 국회개혁 통해 대의정치 신뢰 회복하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7.2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일하는 국회’안 만으로는 미흡, 제대로 된 국회개혁 이뤄내야
경실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0일 국회 본회의 월 1회, 상임위위원회 주 1회 이상 개최하는 등 국회 개혁 6대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경실련은 "민주당이 지난 7월 9일, 의원총회를 열고 ‘일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당론 1호 법안으로 채택했으나 소위원회 공개 및 속기록 공개 의무화, 수당 삭감 등이 빠졌다"고 비판했습니다.

 경실련은 "우리 국회는 국회 공전, 국회 파행 등의 모습을 보여줬고, 정부 예산안을 졸속 심의했다"면서 "의안 심사의 가장 기본 단위인 소위원회는 완벽히 공개가 되지 않았고, 예산결산특위는 소소위원회를 꾸려 깜깜이 예산심사를 진행하기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실련은 또 "비상설기구로 격하된 윤리특위는 국회의원의 윤리 문제가 심각한 수준임에도, 제대로 된 징계를 하지 못했다"면서 "국회의원은 범법 혐의가 있는 국회의원에 대한 제식구 감싸기, 셀프 세비 인상 등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아왔다"고 비난했습니다.
 
 경실련은  국회개혁 6대 과제로 ① 파행 국회 금지를 위한 본회의 월 1회, 상임위위원회 주 1회 이상 개최  ② 예산안의 졸속 심의 방지를 위한 예결위 상설화 ③ 투명한 법안. 예산안 심사를 위한 소위원회, 소소위원회 공개(방청 및 회의록 공개) ④ 국회의원 윤리 문제 처벌 강화를 위한 윤리조사위원회 설치 및 징계안 의결권 부여 ⑤ 비리 국회의원 감싸기 방지를 위한 체포동의안 처리기간 명시 및 기명 표결화 ⑥ 국회의원 셀프 세비 인상 방지를 위한 국회의원 세비 관련 독립기구 설치 및 인상 기준안 법률 명시 등을 요구했습니다. 

 경실련은 "21대 국회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개혁, 국회의원들의 특권부터 내려놓는 국회개혁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 개혁 6대 과제
국회 개혁 6대 과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