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의원, 온라인 타인사칭을 명백한 범죄로 규정해 처벌 추진
상태바
한병도 의원, 온라인 타인사칭을 명백한 범죄로 규정해 처벌 추진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0.07.2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타인 사칭 시 처벌 가능토록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개정안 대표 발의
-.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타인 사칭 시 벌금 최대 1000만원 처벌조항 신설해 사칭 피해 예방효과 도모 

 앞으로 전화, SNS 상 타인을 사칭할 경우 처벌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익산을)은 27일 타인의 동의를 받지 않고 유통되는 정보를 ‘불법정보’로 규정하고, 이를 위반해 타인을 사칭 할 경우 처벌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현행법은 정보통신망에서의 타인 사칭 그 자체로 처벌하기 어렵고, 명예훼손이나 사기 등 2차 피해 발생 시에만 민ㆍ형사상의 대응을 할 수 있어 피해자의 인격권과 신용 등의 침해를 막지 못한다는 한계가 제기되어 왔습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이번 개정안은 불법 정보 유통금지 조항에 ‘다른 사람의 동의를 받지 아니하고 그 사람의 성명ㆍ명칭ㆍ사진ㆍ영상 또는 신분 등을 자신의 것으로 사칭하는 내용의 정보’를 추가했습니다. 특히 타인의 동의 없이 유통된 정보를 ‘불법정보’로 규정했습니다.

 또한 이를 위반한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습니다. 

 이로써 사칭을 통해 타인의 인격권을 침해하고, 사회적 불신을 조장하는 행위를 엄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한병도 의원은 “얼마 전 타인이 본인을 사칭하는 사건이 발생해 사칭 피해자가 된 적이 있는데, 관련 처벌 조항이 미비해 대응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느꼈다”며, “타인을 사칭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개인의 인격권을 침해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신뢰를 무너뜨리는 명백한 범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병도 의원은 “타인사칭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전화나 SNS상의 안전망을 보다 촘촘히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하며, “개정안 통과에 만전을 기해 타인 사칭 범죄 자체가 일어나지 않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개정안에는 한병도 의원을 비롯해 박재호, 허영, 이원택, 이형석, 김승원, 김철민, 박홍근, 김성주, 정태호, 김민석 의원 등 총 11명이 서명했습니다.(이상 서명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