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검찰개혁 본질 망각한 법무.검찰개혁위(안), 폐기하라"
상태바
경실련,  "검찰개혁 본질 망각한 법무.검찰개혁위(안), 폐기하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7.2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법무부장관의 고검장 수사지휘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 약화 
-.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부터 폐지해야 
경실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8일 법무장관이 고등검사장을 직접 지휘하는 등의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권고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경실련은 "법무부의 고검장 수사지휘를 상정하고 있는 권고안이 오히려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을 약화시킨다는 점에서 우려의 입장을 표명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지난 27일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검찰총장의 구체적 수사지휘권 폐지 및 검사장에 대한 분산 ▲법무부장관의 고등검사장 수사지휘 등의  21차 검찰개혁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경실련은 "그동안 검찰권행사의 중립성과 독립성 강화를 위해 검사동일체 원칙 폐지,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폐지, 검찰인사위원회의 실질화, 법무부의 비검찰화 등을 주장해왔다"며 "경실련이 법무부장관의 수사권 폐지를 주장해오고 있는 것은,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규정으로 인해 그동안 정치권력이 법무부장관을 통해 구체적인 사건의 수사에 개입하고 영향력을 행사해왔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경실련은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권고안은 검찰권행사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검찰개혁의 본질을 망각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형사소송법상 검찰은 준사법적인 기관이며, 검찰의 수사권은 준사법적인 성격을 지닌다. 그런데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법무부장관이 고등검사장을 수사 지휘할 수 있도록 해 정치권력이 검찰권을 휘두를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경실련은 "검찰개혁의 본질은 검찰이 ‘정치의 시녀’가 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고, 검찰권 오남용의 방지는 그 다음의 과제"라며 "검찰총장 권한 분산에만 눈이 멀어 검찰개혁의 본질을 망각한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검찰개혁을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실련은 "만약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정치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검찰개혁의 장기적인 비전을 생각했다면,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부터 폐지해야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