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5명 일괄 사표 제출
상태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5명 일괄 사표 제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8.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현미 국토. 추미애 법무 경질 초읽기
문재인 대통령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5명이 7일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의 사의를 수용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전원이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영민 실장과 수석들은 부동산 민심 폭발로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 최근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대해 책임을 지기 위해서 사표 결의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의 사표를 수용하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은 김현미 국토부장관, 권언유착 의혹이 커지고 있는 채널A기자 기소건은 추미애 법무장관 등에 대한 해임이 먼저 있어야 한다는 소리가 높습니다.

 여권 내부에서는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의 사표처리 이후 김현미.추미애 장관도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이날 사표를 낸 이들이 다주택자 문제로 논란이 된 바 있어 공직 대신 아파트를 선택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김조원 민정수석의 경우 다주택자 부동산 처리를 위해 집 한채를 시세보다 2억원 비싸게 매물로 내놓아 비판을 받았고 그 마저도 매물을 다시 거둬들였다. 

 김외숙 인사수석도 "내놓은 집이 안 팔려서..."라고 변명하다 결국 사표를 내서 집을 팔지 않아도 돼 다주택자로 남게 됐습니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강남 두 채' 김조원 민정수석은 결국 '직'이 아닌 '집'을 택했다"면서 "국민들에 덫을 놓은 부동산 실정의 김현미 장관과 김상조 정책실장, 민주주의와 법치를 앞장서서 무너뜨린 추미애 장관, 방송의 중립성을 훼손한 한상혁 방통위원장부터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고 이들의 경질을 촉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