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독일대사 내정자, 미하엘 라이펜슈툴 2주간 자가격리중
상태바
주한독일대사 내정자, 미하엘 라이펜슈툴 2주간 자가격리중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8.1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하엘 라이펜슈툴(Michael Reiffenstuel) 주한독일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Michael Reiffenstuel) 주한독일대사 내정자는 지난 12일 서울에 도착하여, 현재 자율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미하엘 라이펜슈툴대사 내정자는 1993년 외무부에 입부하여 사라예보 공관 차석, 런던 대외정책 담당관, 뉴델리 공보담당관 등을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이스탄불 총영사로 재직했습니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는 해외 독일홍보팀장을 맡았고 해외 커뮤니케이션 전략 기획과 과장대리를 거쳐 2009년부터 2012년 여름까지 아랍권 독일센터장을 역임하고 이후 카이로 대사관 대외정책 분야를 담당했습니다. 

 2012년 7월부터 2015년 7월까지 312과 과장으로 아랍권 전환과 마그레브 국가들과의 양자 및 EU 관계를 담당했으며 2018년 7월까지 외무부 대외 문화정책 담당관이자 문화소통 부국장을 지냈습니다. 베를린 외무부 본부에서는 그 외에도 국제 법률 및 대량학살무기 비확산 분야도 담당했습니다.     

 1964년 테게른제에서 태어나 기본 군복무 이후 뮌헨 루드비히 막시밀리안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미국 애선스 조지아대학교에서 1993년 법학석사(LLM)를 취득했다. 가족관계는 기혼에 자녀 3명을 두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