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및 긴급 방역조치
상태바
국회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및 긴급 방역조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9.0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확진 판정 통보 직후 국회 재난 대책본부 소집
-. 국회본관 1·2층, 소통관 1층 9월 3일 16시부 폐쇄 및 긴급 방역 실시
-. 역학조사 즉시 실시, 후속 방역대책 및 국회운영 방안 면밀 검토 예정

  국회는 지난 3일 12시 45분 경 방역당국(영등포구 보건소)으로부터 국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보 받았습니다. 

  해당 직원은 국회 본관 2층에 근무하고 있으며, 2일 오후 의심 증상을 느껴 영등포구 보건소에서 선별검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국회는 확진자 발생을 통보받은 직후인 3일 13시 15분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주재로 국회 재난 대책본부를 소집하고 다음과 같은 방역 조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먼저 자체 파악한 확진자의 근무 및 이동 동선에 포함되는 국회 본관 1층 및 2층과, 소통관 1층에 근무하는 직원 전원은 즉시 귀가 조치하고, 본관 1층·2층, 소통관 1층은 이날 16시부터 긴급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3일 오후 본관에서 예정된 상임위 및 모든 회의 일정은 취소했습니다.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확진자의 정확한 동선과 접촉자 분류를 위한 역학조사는 3일 15시 경 즉시 실시했습니다. 

  국회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와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며, 향후 후속 방역대책과 국회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의 지침 등을 고려하여 면밀히 검토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