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의원,  운전시 휴대의무가 있는 운전면허증에 혈액형 표기 가능해야
상태바
임오경 의원,  운전시 휴대의무가 있는 운전면허증에 혈액형 표기 가능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9.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오경 국회의원, 운전면허증에 혈액형을 기재할 수 있도록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대표발의
-. 응급상황에서의 신속하고 정확한 수혈 기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임오경 의원(민주당.경기광명갑)이 혈액형의 운전면허증 수록이 가능하도록 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교통사고의 경우 그 피해자 상해의 정도가 심각하여 수혈이 필요한 경우가 많이 발생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에 따른 운전면허증에는 운전자의 혈액형이 표기되어 있지 않아 신속하고 정확한 수혈이 이루어지지 않을 우려가 있습니다. 

 특히 RH-와 같은 소수 혈액형의 경우 부정확한 혈액제제 수혈로 인한 이상반응의 위험이 있습니다.

 위와 같은 이유로 주민등록법에서는 주민등록증 발급시 신청이 있는 경우 혈액형을 추가로 수록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운전면허증에는 이와 같은 규정이 없습니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운전면허증에 이를 발급받으려는 사람의 신청이 있으면 혈액형을 추가로 수록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임오경 의원은 “운전시 휴대의무가 있는 운전면증에 혈액형을 수록하는 것이 응급상황에 효과적”이라며 “생명위기상황에 대한 빠르고 정확한 대응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