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의원, "미국내 한인대상 코로나19 협오범죄 심각"
상태바
태영호 의원, "미국내 한인대상 코로나19 협오범죄 심각"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0.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욕설, 폭행으로 코뼈 부러지고 골절까지...여성에게 유리병도 던져” 
-. 태영호 의원,  “미국내 우리국민의 피해...주미대사관 선제적 대응해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했던 지난 3월부터 미국 내에서 한인에게 욕을 하고 폭행하는 코로나19관련 인종차별 혐오범죄가 한인타운, 대학교 기숙사, 편의점 및 슈퍼마켓, 길거리 등에서 총 7건 발생했습니다.

 지난 3월 뉴욕 한인타운 부근 어학원을 다니던 한 20대 한인여성은 흑인여성에게 폭행을 당해 턱이 탈골되었고, 지난 4월 LA에서는 한 백인여성이 약국에 걸어가던 50대 한인여성에게 흉기가 될 수 있는 유리병을 던지고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또 지난 6월 뉴욕 한 상점에서 근무하는 한인 남성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흑인남성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너희 때문에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이라는 인종차별적 발언과 함께 얼굴을 가격 당해 코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기도했습니다. 

 한편, 지난 3월에는 뉴욕에서 우리 한인여성에 슈퍼마켓에서 백인여성에게 인종차별적 욕설 피해를 입었는데, 구두욕설은 형사사건이 아니라는 이유로 사건 자체가 접수가 되지 않기도 했습니다.  

 외교부는 사건 인지 즉시 우리 국민의 의사에 따라 현지 신고절차 안내, 공관 자문 변화사 연결 등 법률 자문, 수사 진행상황 공유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이에 태영호 의원은 “앞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인종차별적 혐오범죄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큰데, 우리 외교부가 사건현황 파악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면서 “주미대사는 단순히 홈페이지에 공지하는 것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한인사회, 유학생커뮤니티 등에 코로나19관련 인종차별 혐오범죄 피해실태를 파악하여 한인들에 대한 코로나19관련 인종차별 혐오범죄 실태를정확하게 파악하고 가해자를 처벌하는데 끝까지 영사조력을 지원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