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베트남 공식 방문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베트남 공식 방문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0.3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이후 베트남 방문하는 첫 외국 국회의장
-. 응우옌 푸 쫑 당서기장 겸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 면담·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 회담 예정
-. 신남방 정책 핵심 파트너인 베트남과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강화
-. 특별입국절차 제도화·정기 왕복 항공노선 재개 등 양국 현안 해결 방안 모색

 박병석 의장은 3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4박 6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합니다. 

 코로나19 이후 베트남을 찾는 첫 외국 국회의장이자, 한국 측 최고위급 방문입니다.

 박병석 의장은 베트남 응우옌 푸 쫑 당서기장 겸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갖고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 한-베 국회의장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번 순방에서 박병석 의장은 신남방 정책 핵심 파트너인 베트남과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양국 간 경제협력 및 인적교류 증진 방안을 협의합니다. 

 11월 2일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과 한-베 국회의장 회담을 갖고, 이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당서기장 겸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각각 면담합니다. 

 또 3일에는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도 접견할 계획입니다.

 박병석 의장은 베트남 최고위 인사와의 연쇄회동에서 한-베 양국의 인적 교류를 넓히고, 경제 협력 관계를 발전하기 위해 △특별입국절차 제도화 △정기 왕복 항공노선 재개 등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에서 현재 우리나라 국민은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베트남을 오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1만여 명이 베트남에 입국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이 절차를 제도화하고 한-베 간 정기 왕복 항공노선을 재개해 기업인들의 경제 활동을 보장하는 방안을 협의합니다. 

 아울러 양국 간 교역·투자 활성화, 금융협력 강화 등 한국 기업들의 베트남 내 경제활동 확대를 위한 의회 외교 차원의 논의들을 이어갑니다.

 또 박병석 의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방안도 모색합니다. 

 베트남은 북한과 전통적으로 우호관계에 있으면서 지난 2019년 2월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등 한반도의 평화·안정과 비핵화 지지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베트남 주요 인사와 면담을 통해 지속적인 지지와 남북국회회담에 대한 관심을 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베트남이 2020 아세안(ASEAN) 의장국으로 11월 중순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만큼, 양국이 다양한 현안을 점검함으로써 의회 차원에서 정상외교를 지원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울러 박병석 의장은 베트남 현지 교민들과 만나고,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공장을 방문해 기업인들 의견을 듣고 애로사항 해결책을 찾습니다. 

 베트남과 한국의 교역액은 692억 달러(2019년 기준)로, 중국-미국-일본에 이어 한국의 4대 교역국입니다. 

 베트남에는 8천여 개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고, 17만 명이 넘는 교민들이 거주 중입니다. 

 아세안 주요 국가 중 기업 진출과 인적 교류가 월등히 많은 나라로 꼽힙니다. 
 
 베트남에게 한국은 3대 교역국이자 2대 ODA(정부개발원조) 지원국입니다.

 이번 베트남 방문은 스웨덴·독일 이후 박병석 의장의 두 번째 해외 일정입니다. 

 코로나19에도 의회 차원의 대면 외교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입니다. 

 베트남은 특히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방문국으로 선택할 만큼 중요도가 큰 국가로 꼽힙니다. 

 박병석 의장의 이번 방문은 11월 아세안 정상회의 개최 전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한-아세안 및 한-메콩 협력 강화 방향에 관해 논의하고 우리 국회 차원의 지원 의지를 전달할 기회가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베트남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박상혁 의원,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 정의당 배진교 의원,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