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  화상회의로 개최
상태바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  화상회의로 개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1.1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상황 속 3국간 협력 도모‧미 대선 결과의 영향 논의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  화상회의로 개최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  화상회의로 개최

  코로나19 상황 속 대면회의의 제약을 넘어,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Korea-U.S.-Japan Trilateral Legislative Exchange Program, TLEP)」가 10일 오전 7시(한국시간) 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단은 송영길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하여 박  진·김한정·조태용 의원이 참석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마크 타카노·프렌치 힐·아미 베라 의원이 참석하였고, 일본에서는 마사하루 나카가와·이노구치 쿠니코·야마모토 고조 ·히로에 마키야마 의원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는 본래 미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화상회의로 개최되었으며‘ 미 대선결과의 영향 및 미⸱중 관계’를 주제로 폭넓고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3국 대표단은 미 정권 교체가 한국 및 일본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하였고 새로운 미국 정부의 대중(對中) 정책과 중국의 부상이 동북아 지역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하였으며 일본 스가 정권 출범 이후의 변화에 대해서 간략히 논의했습니다. 

  이 외,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및 북한문제에 대한 공동의 대책 마련과 3국의 협력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대해 뜻을 모았습니다. 

  한미일 의원회의(TLEP)는 2003년 출범한 이후 연 2회 정례적으로 회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통역 없이 영어로 진행되며 회의과정 및 결과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의원간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3국의 정치·외교적 협력을 강화하는 의회 차원의 친목채널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