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의원 “문신사(타투이스트) 전문직종 돼야 산업적·보건적·사회적으로 모두에게 이득”
상태바
박주민 의원 “문신사(타투이스트) 전문직종 돼야 산업적·보건적·사회적으로 모두에게 이득”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1.17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신·타투·반영구화장 법제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사단법인 대한문신사중앙회와 박주민 국회의원 공동 주최, 업계·학계 등 50여 명 참석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박주민 국회의원(민주당.서울 은평갑)은 17일 사단법인 대한문신사중앙회와 타투·반영구화장 법제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박주민 의원은 지난 10월 28일, 20대 국회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문신사법」을 발의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실제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문신사(타투이스트)뿐만 아니라 문신사들을 대신해 헌법소원을 담당하고 있는 손익곤 변호사, 현장 단속을 맡고 있는 박경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단 팀장, 보건학을 전공한 차 의과학대학교의 김은수 박사 등이 참석해 다양한 시각으로 문신사 법제화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박주민 의원은 “많은 시민들이 미용이나 자기표현의 목적으로 여러 종류의 문신 시술을 받고 있는데, 이를 합법화하고 문신사(타투이스트)를 전문직종으로 만드는 것이 사회경제적으로나 산업·보건적으로도 모두에게 이득”이라며, “올해 문신사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