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해수위, 해경청장 권한 집중 막는 '해양경찰법' 개정안 의결
상태바
농해수위, 해경청장 권한 집중 막는 '해양경찰법' 개정안 의결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0.12.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른 과도한 권한 집중 방지 위해 해양경찰청장의 개별사건 수사 지휘·감독권 제한
-. 수사의 독립성 위해 해경 외부에서 모집한 수사부서장 임명 가능하도록 농해수위 수정의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이개호)는 28일 15시 전체회의를 열어 「해양경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습니다. 

  「해양경찰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된 조치의 일환으로 과도하게 해양경찰청장에게 권한이 집중되는 것을 방지하고, 수사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해양경찰청장의 개별 사건에 대한 구체적 수사 지휘·감독권을 제한하는 한편, ‘긴급하고 중요한’ 사건의 수사에 있어서 예외적인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해양경찰청장이 수사부서의 장을 통하여 개별사건의 수사에 대하여 지휘·감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수사의 독립성을 더욱 보장할 수 있도록 수사부서의 장을 해양경찰청 외부를 대상으로 모집하여 임용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추가하여 수정의결 했습니다. 

  수사부서의 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외부를 대상으로 모집하여 임용하는 경우에는 중임을 금지하고 당연퇴직하도록 했습니다.

  한편, 개정안은 해양경찰의 직무에 범죄피해자 보호 규정을 신설하여 범죄피해자의 권익보호를 도모하였으며, “치안정보”의 개념을 “공공안녕에 대한 위험의 예방과 대응을 위한 정보”로 대체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