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한-러 서비스·투자 FTA 협상 조속 타결 바라”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한-러 서비스·투자 FTA 협상 조속 타결 바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2.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방한 제의
-. 박 의장,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
박병석 의장,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
박병석 의장,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가진 전화 통화에서 “양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한-러 서비스·투자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이 좀 더 속도를 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볼로딘 하원의장은 “러-한 서비스·투자 FTA 협상은 러-한 고위급 협력 2차 회의 의제에 포함될 것 같다”면서 “러시아도 가급적 빠르게 체결되길 바라고 있다. 양국 관계 발전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이번달 말로 예정됐던) 한-러 의회 고위급 회담은 내년으로 연기하고, 구체적 날짜는 양국 실무자들이 정하길 제안한다”며 “볼로딘 의장님의 방한과 더불어 적당한 시기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도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볼로딘 하원의장은 “코로나 팬데믹의 제한들이 해제되자마자 한국을 방문할 준비가 되어있다. 푸틴 대통령께 박 의장님의 한국 방문 초청 의사를 전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볼로딘 의장님은 한국 국회로서는 아주 귀한 손님이기에 빠른 시일 내에 만나기를 원한다”고 밝혔고, 볼로딘 하원의장은 박 의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 초청했습니다.

 아울러 양국 의장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은 한·러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번 전화 통화는 30분가량 이어졌으며,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비서관, 곽현준 국제국장,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