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르웨이가 노력해주길 바라”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르웨이가 노력해주길 바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1.20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한국과 노르웨이는 친환경분야에서 협력 가능성 커”
-. 박 의장,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 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19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 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이 과정에서)당사국인 한국의 입장을 적극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신임 의장국이 된 노르웨이에 대해“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문제가 세계에는 일부분이지만, 남북에게는 죽고사는 문제이기 때문에 당사자인 한국이 가장 절실하게 해결방안을 찾아낼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르웨이는 지난 6일 독일에 이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신임 의장국으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술베르그 대사는 “노르웨이 역시 남북관계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점 알고 있다.  이번에 맡게 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장의 자리도 쉽지 않은 일임과 동시에 중요한 일라는 점도 인식하고 있다”며 “대북문제가 평화적 방향으로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이 방한하게 되면 국회에도 방문해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술베르그 대사는 “저희는 한국 국회, 정부 부처와 협력하는데 있어서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제한 등 상황이 나아지면 한국과 정치, 경제적 협력에 맞춘 만남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병석 의장과 술베르그 대사는 양국의 친환경 분야 협력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한국과 노르웨이는 경제분야에서도 협력이 가능하다고 본다. 한국의 그린뉴딜(Green New Deal)과 노르웨이의 친환경적 경제회복(Green Recovery)에는 공통점이 많다”면서 “조선사업, 전기차 분야 등 상호협력분야를 찾아서 윈-윈(Win-Win)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술베르그 대사는 “조선해양분야는 양국협력의 기둥과 같은 역할을 해왔고, 한국 자동차 업체의 전기차들은 노르웨이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면서 “해상풍력에서도 양국 간 많은 협력을 이루고자 한다. 한국이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하겠다고 선언했는데, 기대가 굉장히 크다”고 말했습니다.

 면담에는 수산네 욘네스 주한노르웨이대사관 2등서기관,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